짱공유 이슈 엽기유머 게시판 글쓰기 게시판 즐겨찾기

나이키가 실제 사람 피가 들어간 '사탄 슈즈'를 고소했다

린눈

21.04.01 15:40:10추천 6조회 5,570

https://www.bbc.com/korean/international-56574505?at_custom4=805DFC5E-912F-11EB-86B9-BD7C4D484DA4&at_custom1=%5Bpost+type%5D&at_medium=custom7&at_custom3=BBC+News+Korea&at_campaign=64&at_custom2=facebook_page&fbclid=IwAR2bl-RZS33zU8zT0ACn1-bZ5f6AWlioAyWjJHqtBHD_mLyNbRS2MpnSP-E

 

 

 

75f6f3ccce07e4d2d526a6f3329dbd7b_374617.jpg

 

 

 

나이키가 뉴욕 브루클린의 예술집단 MSCHF을 고소했다. 

이들이 나이키 신발에 실제 사람의 피 한 방울을 넣어 만든 ‘사탄 슈즈’ 때문이다.

 

1018달러(약 120만원)에 판매된 이 신발은 나이키 에어맥스97를 개조한 것으로 뒤집힌 십자가와 펜타그램과 '누가복음 10장 18절'의 문구가 새겨져 있다.

MSCHF는 래퍼 릴 나스 엑스와의 협업으로 이 신발 666켤레를 29일 출시했으며, 출시 1분도 안 돼 매진됐다.

 

나이키는 이를 상표권 침해라고 주장했다.

신발은 릴 나스 엑스의 최신곡 '몬테로(콜미바이유어네임)'과 함께 공개됐다.

 

뮤직비디오에서 릴 나스 엑스는 문제의 신발을 신고 폴댄스용 폴을 타고 천국에서 지옥으로 내려간다.

뮤직비디오의 영상과 신발의 문구는 누가복음 10장 18절 '예수께서 이르시되 사탄이 하늘로부터 번개같이 떨어지는 것을 내가 보았노라’를 차용한 것이다.

 

이 신발은 나이키 특유의 에어 버블 쿠션이 달려 있으며, 60cm³의 붉은 잉크와 한 방울의 사람 피가 들어있다. 피는 MSCHF의 멤버가 기증한 것으로 알려졌다.

나이키는 뉴욕 동부지방법원에 고소장을 내면서 자사가 '사탄 슈즈'의 개조를 승인한 적이 없다고 말했다.

 

 

 

f01e1202afd04749e845846458114b01_105573.jpg
릴 나스 엑스와 MSCHF의 '사탄 슈즈'는 29일 발매 1분도 되지 않아 매진됐다

 

 

 

 

나이키는 MSCHF의 신발 판매와 자사의 마크 사용을 금지해줄 것을 법원에 요청했다.

 

크리스티 노엄 사우스다코타 주지사를 비롯한 보수 정치인과 종교인들은 이 신발을 두고 릴 나스 엑스와 MSCHF를 비난했다.

 

릴 나스 엑스는 트위터에서 노엄 주지사와 다른 비판자들을 반박했으며 29일에는 나이키의 소송 소식에 각종 밈을 올렸다.

 

 

--------------------------------------------------------------------------------------------------

 

 

 음…셀럽들의 DNA 추출 복제품 첨가한 기획 상품이 나온적은 있었지만, 혈액을 직접 넣은건 좀 깨네요.

 

 만약 BTS 멤버들 혈액 들어간 한정판이라도 나오면 난리난리 날듯

 

 

 

 

 

 

 

사진첨부
목록 윗 글 아랫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