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공유 창작 취미일반 게시판 글쓰기 게시판 즐겨찾기

2024년 2분기 읽어야 할 책들

로오데

24.05.30 19:03:28수정 24.05.31 20:16:42추천 15조회 27,934
df660838eecee0f83c841cb157b88e56_412211.jpg

 

 BIENG(존재) 서양철학의 화두입니다. 존재하지 않는 것을 존재 하는가 말하고 그 존재의 이유에 대해 고민합니다. 대표적인 bieing , 신의 존재는 증명이 되지 않았습니다. 그러나 신은 존재 한다고 말합니다. 성경을 읽어 보면 예수 그는 어떠한 인간인지  알 수 없습니다. 그가 어떻게 살아 왔으며, 어떤 행동을 하는지 등 자연인 예수는 보이지 않습니다. 

 LIVING(삶) 유교는 삶을 이야기 합니다. 유교라 하면 공자(孔子)를 생각 합니다. 논어는 제자백가(諸子百家)의 한 분류이지 논어 만이 유교라고 하는 것은 오류 입니다. (공자는 중국인이 아니고 춘추전국시대 제나라 사람입니다. 중국은 청나라 이후, 모택동에 의해서 중국이 완성되었습니다.) 유교는 공자 이전에도 주역, 노자 법가 등 수많은 사상과 학파 학자가 있었습니다, 그러한 유교를 받아 들이고 공부하는 것이 유학입니다. 유교사상의 핵심인 인,의,예,지 가 상식화 되어 실천 생활에 스며든 곳은 오직 한국 밖에 없습니다. 일본, 중국은 유교가 사라졌습니다. 유교사상이 밑바탕이 되어진 한국은 종교 분쟁이 발생하지 않았습니다. 유교 속에서는 삶이 보입니다. 논어를 읽어 보면 공자가 자연인의 삶이 보입니다.

 

子曰吾十有五而志于學(자왈오십유오이 지우학)

三十而立(삼십 이립)

四十而不惑(사십이 불혹)

五十而知天命(오십이 지천명)

六十而耳順(육십이 이순)

七十而從心所欲(칠십이 종심소욕) 不踰矩(불유구)

 

공자 말씀하시길 나는 열다섯 살에 학문에 뜻을 두고

서른 살에 자립하게 되고

사십에 사물의 이치에 대해서 의혹을 갖지 않게 되고

오십에 천명이 무엇이지를 알게 되고

육십에 모든 사리에 다 잘 통하게 되고

칠십에 내가 하고 싶은 대로 하여도

규범에 넘지 않게 되었다.

 

  공자는 삶과 죽음에 대해 어떻게 살아 갈 것 인가를 이야기 합니다. 天命이란것에 해석이 여러가지가 있을수 있지만 그 천(天)이란 것은 결국 나 자신의 소리란 것으로 해석 될 수 있습니다. 즉 인간()이 가장 중요한 삶의 주체이며 목적이란 것입니다. AI시대가 도래 될수록 인간의 존재는 퇴색 되어져 가고 있습니다. 결국 인간이 존재 하여야 하는가 의 결론으로 도달 할 수도 있습니다. 철학은 삶(인간)을 통해서 해석 되어 져야 한다고 생각이 듭니다. AI가 발달할수록 인간중심의 인문학에 더욱더 관심을 가져야 하지 않을까요? 

 

 

  1.  
  2. 1. 지금 다시, 일본 정독 국뽕과 친일, 혐오를 뺀 냉정한 일본 읽기 -이창민 저 
  3.  
3bafefa2b85c136a4711e4747b71d178_648891.jpg

 

일본학 3세대 대표학자 이창민 교수가 바라본
일본의 실체에 관한 객관적이고 치우침 없는 통찰!

 

 삼프로TV 이창민 교수의 “일본 정독” 씨리즈를 보고 구매 하게 되었습니다. 일본 역사를 경제적 측면에서 해석 하는 부분이 상당히 흥미로웠으며, 전투를 치르지 않은 1차 대전에서 엄청난 경제적 이득을 보는 과정과 러.일 전쟁에서 비록 승리는 하였지만 결코 승리라고 할 수 없었던 사실을 듣고 우리가 알고 있던 일본의 또 다른 모습 이였습니다.

 

2, 분열하는 제국 11개의 미국, 그 라이벌들의 각축전 - 콜린 우다드 저 / 정유진

 

c9f4b806ed5b766b406ed12a443e58fa_290812.jpg

 

정신분열증 환자처럼 수많은 모순된 자아를 갖고 있는 국가,
이들은 자신을 ‘미국’이라고 불렀다!

 

 미국은 이민자의 나라 입니다. 그 다양성에 의해서 세워진 나라이고, 그것을 부정하는 현재 11개 주의 다른 민족들이 자신들의 이익을 위해 완전 다른 생각을 가진 하나의 미국 이들은 과연 세계 최강국으로 유지 될 수 있을까? 미국의 역사를 이민 사회를 통해 해석 합니다. 김지윤의 지식Play 에서 추천한 도서 입니다.

 

3. 이야기와 인포그래픽으로 보는 프랑스 혁명 - 장 클레망 마르탱 저/쥘리엥 펠티에 그림/주명철 역

 

1a6775c4b565d9eb1b4b1249e2ac97a4_833387.jpg

호화로운 시각자료를 풍성하게 곁들여 프랑스 혁명을
직관적으로 이해할 수 있게 도와주는 훌륭한 개설서

 

 에릭 홉스봄 “혁명의 시대”책을 읽던 중 더 이상 진도를 나갈 수가 없었습니다. “혁명의 시대”는 프랑스 혁명과 산업혁명의 이중 혁명이 시대를 변화 시켰다는 이야기 입니다. 프랑스 혁명을 포괄적으로 이야기 합니다. 저는 준비가 안되어 있었습니다. 개요, 인물, 사건, 배경 등 전체적인 인식이 필요 하였고, 관련 서적을 찾다 이 책이 눈에 띄었습니다. 원제는 900쪽에 달하는 텍스트 서적이지만 그 텍스트를 인포그래픽과 함께 쉽게 설명한 해석서 입니다. 일단 이 책을 통해 프랑스 혁명을 이해 한 상태에서 다시 “혁명의 시대”를 정독하려고 합니다.
 

8dd1f0105c1aa4115334724a60636bbd_672759.jpg

 

 

4. 위대한 자동차 도둑 GTA를 만든 무법자들의 숨겨진 이야기 - 데이비드 쿠쉬너 저/김낙호 역/백선 감수

 

fcb5c1ce371f7646742d2845994a2f08_391944.jpg

 

순수한 재미를 위해서 모든 표현의 한계를 넘고자 했던
개발사 락스타의 뒷이야기가 지금 밝혀진다!

 

 개인적으로 가장 재미 있게 했던 PC 게임은 GTA씨리즈, Dark Age of Camelot 두 가지 입니다. 락스타의 창업에서 성장과정까지 서브컬쳐 도서 입니다.

 

5, 이슬람의 눈으로 본 세계사 - 타밈 안사리 저 / 류한원 역 

 

3cd7192bef0fd864af7473e1d3cc80d3_545281.jpg

 

오랜 세월 무슬림을 움직여온, 전혀 다른 세계사

 

 세계사는 서구의 시선으로 해석된 책들은 많이 출간되어 있습니다. 이슬람의 시선으로 바라본 세계사는 어떠할지 궁금증 합니다.

 

6. 컬트 세상을 경악시킨 집단 광기의 역사 - 맥스 커틀러, 케빈 콘리 저/박중서 역 

 

721a702b8bf18ea2f1ce82e793554fac_751701.jpg

 

 왜 사람들은 컬트에 빠져들까? 그 내부에서는 실제로 무슨 일이 벌어지는 걸까? 컬트 지도자와 그를 추종하는 사람들의 머릿속에는 도대체 무엇이 들어 있을까?

 

 영화도 컬트 장르를 좋아 합니다. 이해 할 수 없는 것을 이해 보려고 노력 하다 보면 흥미로워지고는 합니다. 이동진 평론가의 추천도서 입니다.

 

7. 사라진 스푼 주기율표에 얽힌 광기와 사랑, 그리고 세계사 - 샘 킨 저/이충호 역 

 

ca0e778210b63610733301f75191f504_257117.jpg

 

주기율표 속에 숨겨진
정치, 역사, 돈, 연금술, 독, 범죄, 사랑, 그리고 과학!

 

 가끔은 과학도서도 읽어 줘야 합니다.

 

8. 브람스를 좋아하세요... - 프랑수아즈 사강 저/김남주 역 

 

eef1ba1133c95e3667bf1a5b0b1bc55e_687487.jpg

 

 로제와의 권태로운 일상 속에서 고독하게 살아가던 폴은, 젊고 순수한 청년인 시몽으로 인해 겨울의 끝자락에 나타나는 봄 햇살 같은 화사한 행복을 느끼지만, 서른 아홉의 그녀가 세월을 통해 깨달은 것은 순간적인 감정의 덧없음이기에, 시몽의 헌신적인 사랑 앞에서도 그 끝을 예감하며 진정한 만족감을 느끼지 못하고 로제를 그리워 한다.

 

 

9. 달과 6펜스 - 윌리엄 서머싯 몸

 

d858df300ad19dac075fe389cb133304_899104.jpg

 

 한 화가의 모습을 그려내는 동시에 원시에의 갈망과 현대 사회의 병폐적인 모순에 대한 반항적 요소가 고루 섞여 들어감으로써 위대한 예술의 서막을 알린다는 이 환상적인 발상은 영미문학 걸작 중의 한 작품으로 자리매김하게 만드는 데 모자람이 없는 근거이기도 하다.

 

10. 물질의 세계 6가지 물질이 그려내는 인류 문명의 대서사시 - 에드 콘웨이 저/이종인

 

1b34011ae6177de81bf8a8b26da7af7f_908835.jpg

모래·소금·철·구리·석유·리튬
물질은 어떻게 역사를 움직이는가
인간 세계를 확장시킨 물질에 관한 가장 지적인 탐구

 

 최준영 박사는 “황금의 샘”보다 더 재미 있었다는 평가를 하여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황금의 샘”또한 최준영 박사의 추천을 받아 재미있게 읽었는데 이 책은 어떨지 기대하고 있습니다. 

 

11. 닥터 블러드머니 - 필립 K. 딕 저/고호관

 

cd98a465286126e677ef5b488ef95b40_390008.jpg

 

 핵폭발 이후, 모든 것이 사라진 세상에서 살아남은 사람들이 어떻게 재난을 대처해나가는가를 보여주고 있다. 초능력자와 돌연변이 생물, 그리고 방사능으로 불구가 된 사람들. 

 

필립 K.딕 걸작선을 수집하고 있습니다. 이제 3권정도만 추가 구입하면 수집 완료 될 듯 합니다.

사진첨부
목록 윗 글 아랫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