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공유 이슈 인생상담 게시판 글쓰기 게시판 즐겨찾기

어머니가 또 한약을 사오셨어요.

부활찾아서

21.02.06 12:21:52수정 21.02.09 22:37:24추천 15조회 2,295
db8f04438a7f832e6c87f37f6609d303_469805.jpg

 

제가 키에비해 많이 마른편 이에요  180에 60키로

특히 턱을 중심으로 얼굴에 살이없고 그래서

사진빨 안받고 팔다리 가늘고 엉덩이 없어요.

 

무엇보다 겨울에 수족냉증 장난아닙니다

같은 조건에 있는 사람 손 따뜻할때 저는 얼음 같아요.

물론 추위 잘 탑니다.

 

저희 부모님 연세 있으신 어른이에요.

체질 개선엔 무조건 한약, 여름엔 무조건 삼계탕 이라고 생각하는 분이에요.

방금, 마른 제 몸상태 아니까 저한테 말한마디 없이 한약을 지어오셨어요.

 

2년전인가 제가 설에 상여금 + 각종수당 나온거 50만원을 드렸어요.

명절 잘 보내시라고

저한테 말 한마디 없이 러시아산 녹용을 사오셨어요.

싸게 잘 샀고 어머니 주변 누구도 샀다는 말과함께

49만 8000원 어치대요. 저랑 아버지꺼 까지해서

50만원을 길바닥에 버린 기분 들대요.

 

키와 몸매가 있기 때문에 어려서부터 살만 찌면 된다는말 많이 들었고

한약같은것도 많이 먹었어요.

안쩌요.

 

저는 한약 보다는 맛있는 음식 더 먹자 주의에요.

한약 같은거 먹어봐야 효과도 못봤고

이미 사왔기 때문에 안먹을수도 없어요.

그리고 안먹으면 맞아 죽을 분위기 되겠조.

 

물론 부모님이 돌아가신 분들 한테는 

이런것조차 배부른 투정일수도 있어요.

 

 

 

 

 

 

 

 

 

 

 

 

 

 

 

 

 

 

 

 

 

 

 

 

 

 

 

사진첨부
목록 윗 글 아랫 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