짱공유 이슈 인생상담 게시판 글쓰기 게시판 즐겨찾기

직업 좋은사람들 보니 자괴감이 오는군요

찌찌매니아

19.02.21 16:30:05추천 2조회 2,966

낮에 동네 싸돌아댕기다 소방관, 경찰관, 한전직원, 한국전기안전공사 젊은 직원을 봤는데

 

자괴감 오지네요 인생을 실패하고 패배자가 된느낌입니다..

 

지방사립 사범대 나와서 대기업 다니다가 작년초에 임용붙은 30대초반 얼짱 여교사 보고 자괴감..

 

저는 빡대갈이라 교사, 공무원은 넘사벽으로 비교할수도 없지만 

 

취업카페에 대기업 생산직 공무, 현장일 하면서 연봉 6~7천씩 받는거 보니 부럽네요

 

32살 시설엠생 자격증 쪼가리 몇개들고 영어까막눈에 공기업은 엄두도 못내는 하층민 인생인데  

 

앞으로 뭘 하면 좋을지 모르겠군요  

 

당장 목표로 떠오르는건 전기기사, 전기산업기사 취득 늙으면 주택관리사 관심 생길것같고  

 

시청 소속 환경미화원이 도전해볼법 해서 준비하고 싶네요  

 

대가리 쓰는건 안되니깐 몸으로 하는게 자신있기도 하고 창원시 환경미화원 괜찮은 급여와 고용보장 떄문에  

 

경쟁율은 매우 높은데.. 창원에 계속거주 해서 가산점이라도 조금 주니깐 아사리 이게 가능성 있지않을까 생각도 들고.. 

 

대기업, 강소기업 현장 생산직, 기능직, 시설관리, 공무 등 면접도 봤었지만 찐따성격이라 실패해서  

 

앞으로 뭘 하면 좋을지.. 먹고 살기가 이렇게 어려울 줄이야 싶습니다

 

화장실 2개딸린 30평대 집도 사고싶고 차도 사고싶고 인생은 나락으로 떨어지는데 뭐 해먹고살지 근심과 걱정이 많네요.. 

사진첨부
목록 윗 글 아랫 글